결산 2019 : 최고의 노래

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Share on TumblrEmail this to someone
2019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발매된 아이돌 음반 중 아이돌로지는 총 920장을 집계했다. 필진 9명의 투표 결과로 최고의 노래를 꼽아 보았다. 순위는 20위부터 게재한다.

공동 19위. 태연 – 사계

스큅: 네가 온 세상이었다 시인하는 담담한 마음 위에 던지는, “너를 정말 사랑했을까”라는 의문의 조약돌 하나. 이 오묘한 서스펜스를 태연만큼 효과적으로 표현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공동 19위. 에버글로우 – 봉봉쇼콜라

서드: 시시각각 분위기가 변하는 곡의 구성에 이국적 이미지의 멜로디, 독특한 안무가 합쳐져 쉽게 잊히기 어려운 묘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면서 그룹의 이미지를 대중에게 어필하는 데에 성공했다.

18위. 엔플라잉 – 옥탑방

하루살이: 정정한다. 이젠 모르는 사람을 찾기도 어려운 곡. 음악이 온전히 음악으로 사랑받는, 기적 아닌 기적을 이뤄냈다.

17위. 스트레이키즈 – Miroh

스큅: 만만치 않은 구조를 아랑곳 않고 밀어붙이는 ‘곤조’는 패기를 넘어 객기라 해도 좋을 만하다. 혼란스러운 미로 속에서 방황하는 (‘스트레이’) 가운데서도 주체할 수 없는 ‘키즈’의 배짱으로 거침없이 전진해나가는, ‘스트레이’-‘키즈’의 매력이 고스란히 드러난 트랙.

공동 14위. – 우리 어떻게 할까요

심댱: 다정한 캐릭터가 ‘응답하라’ 시리즈로 재편집된 7, 80년대의 무드와 결합해 포근한 낭만을 선사한다. 지난 한국 발라드를 연상시키는 이 곡에 담긴 설렘은 전혀 촌스럽지 않다.

공동 14위. 있지 – 달라달라

미묘: 거센 탄력과 패기로 질주하는 트랙 자체의 매력도 출중. 세대 공감은 특유의, 그러나 대중이 크게 괘념치만은 않는 X세대 풍 가사에 맡겨버리고, 팀은 동세대를 매료시킬 상으로서 만들어낸 것 또한 차세대의 기획으로서 돋보인다.

공동 14위. 아이유 – 시간의 바깥

조은재: “Chat-shire”를 기준으로 이전과 이후의 아이유의 세계관이 분절된 것처럼 느껴져 아쉬웠던 적이 있다면 반드시 들어야 할 곡. 우리가 사랑하는 아이유는 언제나 여기에 있다. 가끔 낯설 수는 있어도.

공동 11위. AOA – 너나 해

스큅: AOA를 한낱 “져버릴 꽃”으로 치부하던 이들에게 드러내보인 단단한 나무 줄기. 오랜 시간을 딛고 마침내 쏟아낸 “나도 멋대로 할래”라는 일갈은 AOA라는 그룹을 넘어 아이돌 씬 역사에 한 분기점으로 기록될 것이다.

공동 11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어느 날 머리에 뿔이 자랐다 (Crown)

마노: ‘케이팝 뉴제너레이션’의 분수령과도 같은 곡. 그 자체가 펀치라인인 곡 제목부터가 이 뉴제너레이션의 감성을 대변한다. 새로운 세대의 기수에게 마침맞은 최고의 데뷔곡.

공동 11위. 아이즈원 – 비올레타

스큅: 의도적으로 ‘라비앙로즈’의 구조를 차용해 일관성을 지키되, 절제미를 절도로, 곡선미를 직선미로 각각 치환하며 색다른 매력을 보여준다. 혹자는 우려먹기가 아니냐 지적할지 모르겠으나, 사실 ‘비올레타’의 짜릿함은 ‘라비앙로즈’라는 원본의 착실한 변용물이라는 데서 나온다.

10위. 마마무 – Hip

랜디: 마이페이스적 가사도 마마무가 부르면 더 진담으로 들리는 이유는 이들이 그동안 옷차림이나 태도 등 별별 것으로 시달린 걸그룹이기 때문도 있을 것이다. 거칠게 휘젓는 비트 속으로 고상한 피아노 샘플이 돋보이며 곡의 메시지를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9위. 블랙핑크 – Kill This Love

조은재: 블랙핑크가 아니라면 누가 이런 ‘출정가’를 부를 수 있을까. 묵직하게 떨어지는 비트와 근엄한 애티튜트는 ‘블랙’, 쨍하게 울려퍼지는 보컬과 화려한 군무는 ‘핑크’로 물든다.

공동 7위. 레드벨벳 – Psycho

스큅: ‘레드’와 ‘벨벳’의 유산을 고루 배합해낸 결정체. 통통 튀는 피치카토 위를 부드럽게 가로지르는 마이너 스케일의 멜로디, 풍성하게 울리는 드럼패드 위에서 널뛰는 싸이킥한 전자음, 장난스러운 가사와 대비되는 다소 처연한 가창까지. “둘이 잘 만났대”라는 구절이 다름 아닌 ‘레드’와 ‘벨벳’을 지칭하는 것처럼 들린다면 과한 감상일까.

공동 7위. 트와이스 – Fancy

랜디: 속도감 있는 전개와 안무로 트와이스의 성공적인 전환을 견인해낸 곡. 임팩트 있는 댄스 히트곡이 다소 부족했던 2019년 케이팝 씬에서 가장 돋보인 곡 중 하나였다.

6위. 청하 – 벌써 12시

심댱: 연말 결산에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반기 발매작임에도 이 곡이 잊히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좋은 곡이기 때문에? 강렬한 퍼포먼스 때문에? ‘청하이기 때문에’에 무게를 걸어본다.

5위. 트와이스 – Feel Special

조은재:
대답이 돌아오지 않을 누군가에게 던지던 구애에서, 굳건히 존재함을 확인한 서로에게 나누는 자매애로 탈바꿈한 트와이스의 ‘러브송’. 트와이스가 어떤 그룹인지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노래를 듣고 코 끝이 찡해질 수 밖에 없다.

4위. 이달의 소녀 – Butterfly

마노: 가냘프게만 들리지만 단단한 심지를 지닌 팔세토 고음과 우아하고 나직한 저음이 교차하며 빚어내는 열두 마리 나비의 눈부신 날갯짓은 씬에 돌이킬 수 없는 나비효과를 몰고 왔다. 이 나비효과가 언젠가는 팀을 더 높은, 더 먼 곳으로 데려다 줄 것이라는 근거 없는 확신을 가지게 한다.

3위. 온앤오프 – 사랑하게 될 거야

마노: 비장하게 운을 뗀 신스와 보컬, 교차하며 긴장감을 쌓아가는 랩과 보컬, 한껏 자신만만하게 터뜨리는 프리코러스의 패기. 가사에서 스쳐가는 수많은 ‘타임리프’ 서사가 아이돌 특유의 판타지성까지 훌륭히 채워주고 있다. (퍼스트리슨 발췌)

2위. 오마이걸 – 다섯 번째 계절

랜디: 판타지적인 색채로 풀어낸 맹목적 운명론. 올곧은 눈빛으로 정상을 향해 달려온 오마이걸에게 잘 어울리는 곡이었다. 첫 공중파 1위와 <퀸덤>으로 받은 주목 등, 올해의 큰 성공에 축하의 메시지를 보낸다.

1위. (여자)아이들 – Lion

스큅: ‘캣파이트’를 의도했던 <퀸덤>에서 자기 자신을 ‘Lion’이라 선언하며 (여자)아이들은 생존경쟁의 링을 넘어 걸그룹을 옥죄는 “편견이란 답답한 우리”를 무너뜨린다. ‘Lion’은 곧 ‘여자’라는 접두사에 괄호를 씌우고 ‘아이들’을 내세운 그룹명의 실천과도 같다. 이제 환호의 음을 높여 모두 고개를 올려 밀림의 왕에게 경배를 바치라.

Editor

Author:

idology.kr 에디터입니다.


http://twitter.com/idologykr
http://facebook.com/idologykr

Share This Post On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