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피의 실드와 비난을 넘어 – 우리에게는 ‘번역’이 필요하다

최근의 사건은 플랫폼들과 친밀성이 복잡다단하게 얽힌 아이돌 판에서의 다양한 논쟁들이 공통으로 가지는 하나의 특징을 보여준다.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동시대 ‘케이팝’과 ‘한국 힙합’이 교차하는 순간들 8곡 – 지드래곤부터 전소연까지

본문은 2010년대 이후로 케이팝이 힙합 문법을 적극 구사하며 서로의 영역에 크고 작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 8곡을 가져와 다루고자 한다. 케이팝의 한 요소였던 랩이 점차 발전하며 케이팝의 중심에 서게 된 2010년대 이후의 광경을 보기까지.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아이유가 노래하는 20대

마침내 대중은 내면의 짓궂은 아이와 깊은 울림을 전하는 어른을 모두 사랑하게 되었고, 이로써 드디어 아이유는 “돌아오는 길 (‘아이와 나의 바다’ 中)”을 찾은 것 같다.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아이돌의 피상성에 대한 전복의 시도로서의 에스파

에스파의 노래 및 세계관이 흥미로운 것은 SM이 아이돌 산업이 가지는 피상성 문제의 본질을 꿰뚫었다는 것이다.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행복의 비결을 건강과 지성으로 꼽는 당신에게

그래서 시간이 흐른 지금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당신이 그날 보여준, ‘보호받지 못하는 미성년자 아이돌’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하는 팬’으로서 가지는 양가적인 마음에 대한 답을 하기 위해서요.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너무나 많이 사랑한 죄”

“너무나 많이 사랑한 죄, 널 너무나 많이 사랑한 죄.” ‘바람 잘 날 없는’ 작금의 아이돌 팬덤 내에서 사회적으로 심각한 잘못을 저지른 연예인을 지켜보는 팬들이라면 위의 가사가 한층 더 다른 의미로 다가올것이다.

Categories
Article

아이돌 세대론 : ① 2020 아이돌팝 세대론

지금 새삼스럽게 세대론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케이팝의 역사를 꿰어보는 유용한 축으로서의 세대론을 정립하기 위해서이다. 이 글에서는 케이팝의 주도권이 점점 해외로 넘어가는 일련의 패러다임 전환 과정으로 세대론을 조망하며, 국내외로 케이팝이 구성 및 재구성 되어온 흐름을 살펴보고자 한다.

Categories
Article

〈프로듀스 48〉 – 이 멋진 프로그램에 축복을!

‘어느 쪽이 우월할까’ 하는 관심이 생길 일은 없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의 캐릭터 설정은 한국 출연진이 최종 보스고, 일본 출연진은 성장하는 주인공이다. 불쾌감이 막 올라오기 직전에 제작진은 성장하는 주인공의 가치를 인정한다.

Categories
Article

지하돌 열전 : ① 식스밤

‘비운의 컨셉돌’ 식스밤은 데뷔한 지 6년이 넘었지만 실질적인 활동 기간은 3년 남짓밖에 안 되는 슬픈 그룹입니다. 6명이었던 기간은 데뷔 때밖에 없는 특이점도 있죠.

Categories
Article

홈마의 억장이 무너지게 했던 한 마디

‘홈마란 누구인가’와 같은 기사들이 잔뜩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철없는 10대 소녀’로 인식하는 시각의 벽이 두터운 것도 사실이다. 그들이 누구인지 물어보기 전에, 그들이 어떻게 인식되고 있는지 물어보는 게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