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nnual

결산 2021 : ④필자별 개인 리스트

〈아이돌로지〉의 결산 2021 경쟁 부문은 올해의 신인 8선, 올해의 노래 10선, 올해의 앨범 10선으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경쟁 부문에 미처 담기지 못한 곡들도 존재하는 법. 이에 9인의 필진이 필자별 개인 리스트를 작성했다. 개인 다양한 테마의 수록곡 플레이리스트부터, 기억에 남는 후속곡, 퍼포먼스, 문제작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리스트를 통해 2021년이 더욱 풍성히 기억되기를 바란다.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Make A Wish’, 더 세심한 케이팝을 원해 – 케이팝의 혼종성과 문화적 전유에 관해

그 휴게소는 특이하게도 바다 한가운데 덩그러니 있었습니다. 바다를 가로지르는 긴 가교의 중앙에서, 한적한 해상공원 한 켠에서, 저는 눈이 섞인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문화 전유 자체가 나쁜 건 아니에요. 문화사는 애초에 차용의 역사라고요.” 하고 말했고 그는 “그래서 남의 종교를 마음대로 써놓고 문제 되니까 모르는 척 삭제한 게 괜찮나요?” 하고 말했다.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레드벨벳의 모험 일지

레드벨벳에게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면, 그것은 쌓여 있는 관념으로부터 탈피해 그 너머로 가기 위한 ‘감응적 장치’였던 셈이다.

Categories
Annual

결산 2021 : ③올해의 앨범 10선

2021년 아이돌로지가 집계한 미니앨범(EP) 이상의 아이돌 음반은 총 196장이었다. 이 중 필진 12명의 투표를 거쳐 선발된 앨범 10장을 소개한다. 별도의 순위는 산정하지 않았으며, 순서는 발매순으로 정렬했다.

Categories
Annual

결산 2021 : ②올해의 노래 10선

2021년 발매된 아이돌 음반 중 아이돌로지는 총 826장을 집계했다. 이 중 필진 12명의 투표를 거쳐 선발된 앨범 10장을 소개한다. 별도의 순위는 산정하지 않았으며, 순서는 발매순으로 정렬했다.

Categories
Annual

결산 2021 : ①올해의 신인 8선

아이돌로지가 집계한 2021년 정식 데뷔 아이돌은 보이그룹 16팀, 걸그룹 20팀 총 36팀이었다. 이 중 필진 12인의 투표를 통해 선정한 올해의 신인 8팀을 소개한다. 순위는 별도로 산정하지 않았으며, 순서는 데뷔 순으로 정렬했다. 이들은 물론 리스트에 없는 이름들 역시 2022년에 멋진 활동을 기대한다.

Categories
Annual

결산 2021 : 필진 대담

작년에 이어 올해 역시 팬데믹 가운데 케이팝이 고군분투한 한 해였다. 연말결산을 맞이해 신규 필진 비눈물을 포함, 아이돌로지 필진 9명이 모여 대담을 진행했다. 현재 케이팝의 경향성부터, 과거 케이팝의 아카이빙(멜론, 서울신문 기획 ‘K-POP 명곡 100’), 그리고 미래 케이팝에 대한 논의까지. 과거-현재-미래를 아우르며 케이팝의 현주소를 짚어본다.

Categories
Article

굿바이 러블리즈! : ③Outro to Candy

2021년 11월 16일, 울림 엔터테인먼트의 전속 계약 만료 이후 멤버들이 거처를 달리하며 그룹 러블리즈의 활동이 잠정적으로 중단되었다. 3세대 걸그룹이 부상한 이래로 독특한 입지를 점해왔던 그들을 기리며, 〈아이돌로지〉는 “굿바이, 러블리즈!” 특집을 준비했다. 세 번째 글 “Outro to Candy”에서는 독자 무딘이 화성학적 분석을 통해 러블리즈의 음악적 색채를 들여다본다. 러블리즈 러블리즈가 없는 겨울이 저만큼 왔지만, 그들을 품은 우리의 마음은 언제나 봄처럼 따뜻할 것이다.

Categories
Article

굿바이 러블리즈! : ①나의 짝사랑 이야기 – 러블리즈라는 소녀에 대하여

2021년 11월 16일, 울림 엔터테인먼트의 전속 계약 만료 이후 멤버들이 거처를 달리하며 그룹 러블리즈의 활동이 잠정적으로 중단되었다. 3세대 걸그룹이 부상한 이래로 독특한 입지를 점해왔던 그들을 기리며, 〈아이돌로지〉는 “굿바이, 러블리즈!” 특집을 준비했다. 첫 번째 글 “나의 짝사랑 이야기”에서는 필자 조은재가 러블리즈라는 소녀에 대하여 고찰한다. 러블리즈가 없는 겨울이 저만큼 왔지만, 그들을 품은 우리의 마음은 언제나 봄처럼 따뜻할 것이다.

Categories
Article

독자 기고 : 피의 실드와 비난을 넘어 – 우리에게는 ‘번역’이 필요하다

최근의 사건은 플랫폼들과 친밀성이 복잡다단하게 얽힌 아이돌 판에서의 다양한 논쟁들이 공통으로 가지는 하나의 특징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