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s : 신해철 1집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

그래서 신해철의 솔로 1집 앨범이 재미있다. 당장 다음해에 나온 “myself” 앨범부터도 찾아볼 수 없는 정서와 디스코그라피 전체에서 두고두고 반복해서 나타나는 정서가 혼재되어, 미처 정리되지 않은 서랍 속 같은 앨범이기 때문이다.

Read More

letters : 틴탑 – 쉽지 않아

가사를 읽어보면 서로 다른 점을 용납하지 못하고 계속 다투는 두 연인을 쉽게 상상할 수 있을 뿐, 딱히 선명한 내러티브나 화자의 캐릭터는 없다. 그러나 이렇게 어렴풋한 설정과 분위기만 전달하면 충분하다.

Read More

letters : 박보람 – 예뻐졌다

‘예뻐졌다’는 노래의 화자와 박보람을 일치시키는 것 뿐만 아니라, 심지어 노래를 듣는 청자인 나조차도 노래의 화자에 깊숙이 이입하게 된다. 그래서 발견한 것은 꽤 슬픈 것이다.

Read More

letters : B1A4 – ‘Solo Day’

이런 맥락 없는 감정들의 연속이 갑작스러운 이별을 겪는 사람의 본질일지도 모른다. 이별에도 ‘부정’ – ‘분노’ – ‘타협’ – ‘우울’ – ‘수용’의 다섯 단계가 있다고 한다면, 이 단계들의 좀 더 세세한 어딘가에 ‘멘붕’과 ‘허세’라고 이름 붙일만한 단계가 있을 것이다.

Read More

letters : 갓세븐 – ‘A’

대학에 다닐 때 친구들은 놀라울 정도로 많이 연애를 했다. 아마 강의실에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오가는 감정을 눈에 보이는 선으로 그을 수 있었다면 쫀쫀한 직조물이 짜여졌을 것이다.

Read More
쓴귤

Author: 쓴귤

TV를 보고, 음악을 듣고, 만화를 읽고 글 씁니다. 귀여운 사람과 이쁜 것들을 좋아합니다.


http://twitter.com/babylehrin

Share This Page On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