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윗튠 가사의 멜로드라마

이미지 ⓒ 울림 엔터테인먼트
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Share on TumblrEmail this to someone
“약값만 자꾸 늘어가”

스윗튠의 노래를 무심코 듣다 보면 종종 멈칫하게 되는 순간들이 있다. 이를테면 “넌 아니라더라 / 거지 같다”(인피니트 ‘BTD’), “딴 놈 만나면 안 돼 / 벌써 그러면 안 돼”(인피니트 ‘Nothing’s Over’) 같은 부분이다. 듣는 이로서는 다소 세속적인 단어들이 가사에 쓰였다는 것에 놀라면서도 참신함에 감탄하게 된다. “그래, 나 못돼 / 부처가 못돼 / 숙녀가 못돼”(카라 ‘숙녀가 못돼’)나 “약값만 자꾸 늘어가 / 상처는 이미 두 배야”(스피카 ‘Lonely’)의 경우는 다소 미묘하지만, 역시 한 번 듣고 나면 쉽게 잊기 힘든 구절들이다. 스윗튠의 가사들, 특히 대중의 이목을 끌어야 하는 타이틀곡의 가사는 그냥 지나쳐 흘려버릴 평범한 단어들로만 채워지는 법이 좀처럼 없다.

이들은 우리말의 활용에 있어서도 꾸준한 시도를 해 왔다. 스윗튠 소속 작사가인 송수윤은 SNS에서 ‘듣는 사람들이 영어 가사의 뜻까지는 별로 생각하지 않고 흘려 듣게 되기 때문에 그 부분은 날리는 것처럼 느껴져서 영어 작사를 최소화하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송수윤의 언급대로, 스윗튠의 가사에는 실감 나는 구어체부터 예스러운 말투, 민요의 추임새까지, 우리말을 최대로 활용한 어휘들이 다양하게 녹아있다.

괜찮냐고 물어 / 모르는 척 또 물어 / 그게 넌 말이라고 해 / 괜찮냐고? 글쎄 / 어떨 것 같아? 글쎄 / 그걸 또 몰라서 물어
– 나인뮤지스 ‘News’
애가 왜 그래 / 숫기가 없어 / 옛다 틈이다 / 어쩌면 이런 기회는 없어
– 나인뮤지스 ‘Gun’
어이해 어이해 난 눈치 없는 그대가 미워
– 카라 ‘Wanna’
다 웃는데 왜 나만 울어 / 예까지 와서
– 스피카 ‘Lonely’
아이야 먼저 가 / 어기야 디어라차 / 어기야디야 되찾을 거야 / 잠시야 앞서도 널 따라잡으리 난
– 인피니트 ‘추격자’

“나의 전부를 다 걸겠어”

내용 면에서는 곡의 전반적인 정서에 걸맞은 비장미를 특징으로 한다. “독배라 해도 괜찮아 / 기꺼이 내가 받으리”, “길을 밝혀줘 / 이제 원튼 말든 선택은 끝났어 / 나의 전부를 다 걸겠어”(인피니트 ‘Last Romeo’), “더 이상 잃을 것도 없는 게 나야 / 이보다 이보다 더한 것도 할 거야”(스피카 ‘러시안룰렛’) 등은 혹자에게서는 뜨거운 열광을, 혹자에게서는 촌스럽다거나 오글거린다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 진지한 비장미는 두꺼운 여성 팬층을 형성하는 순정만화나 멜로드라마 코드와도 연결 지어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멜로드라마의 양식이 만화에서 구현된 것을 순정만화로 보기 때문에, 이 둘은 장르적 특성을 공유한다고 볼 수 있겠다. 주로 낭만적 사랑을 다루며 캐릭터의 감정묘사에 중점을 두는 멜로 장르의 특징은 스윗튠의 가사와도 많은 부분 겹쳐진다. 멜로물이 추구하는 순수한 사랑에서 사랑보다 중요한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멜로물에서는 사랑을 위해 다른 모든 것을 버리는 자기희생이 필연적으로 동반되고, 희생에는 비장미가 뒤따르게 마련이다.

가사 속 캐릭터들 역시 대체로 멜로물 속 지고지순한 남녀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 스윗튠은 아이돌 그룹을 초기부터 전담 프로듀싱해, 단순히 곡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아이돌의 성장사를 그려준다는 특징이 있다. 덕분에 가사를 통해서도 팀의 캐릭터를 유지해 올 수 있었고, 그 결과가 바로 지금의 카라, 인피니트, 보이프렌드, 나인뮤지스 등이다. 인피니트의 ‘사랑에 집착하는 소년’이나 나인뮤지스의 ‘매혹적이면서도 순정적인 미인’, 보이프렌드의 ‘순수하고 착한 첫사랑의 소년’, 카라의 ‘발랄하고 귀엽게 성장해나가는 소녀’ 등의 캐릭터는 가사에 의해 화룡점정을 이루었다. 가사는 노래를 부르는 실제 가수 본인이 하는 이야기로 들리기 매우 쉽다. 그래서 아이돌의 가사는, 특히 그 가사의 톤이 일관적이고 무대 밖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큰 괴리가 없을 때는, 그룹의 캐릭터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친다. 사랑을 갈구하는 순정적인 캐릭터는 팬들에게 감정적 몰입과 애착을 한 스푼씩 끼얹어 팬덤을 더 굳건하게 만드는 데 일조한다.

스윗튠의 작품 세계에서 나쁜 남자, 나쁜 여자라고는 찾아볼 수 없다. 뿐더러, “사랑이 뭐라고 / 그게 다 뭐라고 / 찢기는 마음마저도 소중하게 해”, “넌 나 나였고 나 역시 너 너 너였다”(나인뮤지스 ‘Dolls’)쯤에 이르면 이들의 장르는 차라리 신파에 가까워진다. 사랑은 이상에 가까운 이타적이고 비세속적인 모습으로 그려지고, 캐릭터들은 그 이상적인 사랑을 향해 달려가는 자세를 취한다. “사랑이 그렇지 / 그게 다 그렇지 / 너에게 받은 만큼 다 돌려주는 것”(나인뮤지스 ‘Dolls’)이라 사랑을 정의하고, “사랑에 빠질 땐 내 삶의 모든 걸 다 주고서 단 하나 그 마음만 바라”(인피니트 ‘Man In Love’)며, 사랑의 시작에는 “서로 마주한 심장이 뛰어준다면”(인피니트 ‘Cover Girl’) 그것으로 충분하다. 심지어 상대가 돌아서 떠나는 순간에도 “You’re not a bad girl”이니 “날 위한 눈물 / 그 눈물 거둬”(보이프렌드 ‘야누스’)라 말한다. 막 이별을 마주한, 혹은 상대가 내 마음을 몰라줘 엇갈리기 직전의 상황에 놓인 캐릭터는 자신의 감정을 곱씹으며 어떤 다짐 같은 것을 한다. “나의 가슴 깊이 뛰는 심장 / 나의 가슴 깊이 잡아둔 미련 / 그건 나만 아는 맘으로 묻는다”(보이프렌드 ‘야누스’)처럼 절절한 내면묘사는 순정만화에서 말풍선 대사만큼이나 자주 쓰이는 말풍선 밖 독백과 이어지는 맥락이라 할 수 있다.

“나만 아는 맘으로 묻는다”

이는 유사연애감정을 배제하기 힘든 ‘팬심’에 강하게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다. ‘나만 바라봐 주는 상대’란 현실 세계에선 몰라도 아이돌의 세계 안에서라면 무척이나 매력적인 법이다.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가사는 이런 정서의 정수를 담고 있다.

지켜봐 왔잖아, 네 사랑을, 긴 이별을.
늘 상처받을 바엔 나인 게 나아.
똑바로 봐. 우는 게 싫어서 그래.
아픈 게 힘들어 그래. 그런 널 볼 때마다.
내꺼하자.
내가 널 사랑해, 어?
내가 널 걱정해, 어?
내가 널 끝까지 책임질게.
내꺼하자.
네가 날 알잖아, 어?
네가 날 봤잖아, 어?
내가 널 끝까지 지켜줄게.
(중략)
넘친다 생각해. 넌 나에게 늘 그랬어.
네 상처가 늘수록 커지는 마음.
내게로 와. 웃는 게 좋아서 그래.
편하게 해주려 그래, 적어도 나만은 널.
(중략)
같이 가자!
힘든 길 걷지 마, 어?
쉽지 않았잖아. 어?
다시는 그런 널 보기 싫어.
(후략)

“네 사랑을, 긴 이별을” 곁에서 모두 지켜봐 온 소년이 “같이 가자! / 힘든 길 걷지 마, 어? / 쉽지 않았잖아. 어? / 다시는 그런 널 보기 싫어”라며 애절하게 던지는 직구의 고백은 팬심을 넘어 대중의 마음에까지 파고들었고, 성공적으로 인피니트의 ‘한 방’이 될 수 있었다. 그러고 보면 스윗튠의 남자 캐릭터는 멜로물의 남자 주인공보다는 ‘서브남주’ 역할에 가까워 보인다. 상대의 마음은 이미 다른 사람을 향해 있지만, 한결같이 그 곁을 맴돌며 지키는, 절절하기로는 여자 주인공 곁의 남자 주인공 못지않을.

‘서브남주’의 순정

스윗튠의 가사는 마음속 순정을 자극하는 요소들로 가득 차 있다. 눈부시게 반짝이고 향기로운 이미지만큼이나 현실에서 보기 드문 순애보 역시 아이돌 판타지의 또 다른 영역이다. 때론 투박하고 화려하지 않아도 이 신파를 넘나드는 순정은 아이돌의 입을 통해 불리는 순간 무엇보다도 강력하고 달콤한 판타지가 된다. 현재 스윗튠과 꾸준히 작업 중인 그룹도, 스윗튠의 휘하를 떠나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그룹도 있다. 순정을 기반으로 한 아이돌 그룹들이 앞으로 어떤 방식으로 캐릭터를 활용하고 확장해 나갈 것인지 자못 기대된다.

참고문헌

  • 순정만화에 나타난 멜로드라마적 양상과 여성 정체성 (최아롱, 대중서사연구 제9권 제1호, 2003년)
  • 만화 원작의 스토리텔링 과정에서 나타나는 발화점 연구 (장상용, 한국외국어대학교, 2015년)
  • Author: 황백구

    성덕을 꿈꾸는 5년차 덕후

    Share This Post On
    • 락덕

      시작은 롤러코스터였으나 히치하이커가 소녀시대와 인피니트로 아이돌 강제유입 시켰… 스윗튠 팀, 송수윤 작사가는 는 2014년을 시간여행해서 쓴게 아닐까… ‘진심은 늘 무기력’한 것은 아니었다! 라는게 2010년부터 지금까지 관찰한 사실 ㅋㅋ 순수한 진실한 캐릭 2명의 운명적 사건은 2014년 가을에 그리고 2015년 여름에! 근데 2015년에 도대체 몇곡이나 나온걸까요 100곡이상일까요?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