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위 “ONE” (2020)

연주력이 충분히 뒷받침해주니 그 어떤 장르를 선보여도 어색하지 않다. 덕분에 원위가 앞으로 어떤 음악을 할지 예측하기 어렵기도 하지만, 반대로 무엇을 해도 좋겠다는 예감도 든다.

Read More

데이식스 “The Book of Us : The Demon” (2020)

의도한 바가 어슴푸레 엿보이긴 하지만 치밀하지 못하고 여백의 미라기엔 공백이 과하다.

Read More

아이유 “에잇” (2020)

슈가의 사운드에서는 이세계로 떠나는 듯한 설렘이 느껴진다. 그러나 아이유의 멜로디와 가사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한다. 떠나지 못하고 맴을 도는 듯한 기묘한 방향성이 만들어진다.

Read More

여자친구 “回:LABYRINTH” (2020)

‘파워청순’이라는 수식어는 여자친구를 간명하게 설명하기에는 좋았으나, 여자친구의 음악세계는 그보다 깊고 복잡한 감성을 다루어왔다. 이 복잡함과 풍성함이 앞으로 그룹이 밟아나갈 성장의 추진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Read More

태연 “Purpose” (2020)

- 태연의 Me, Myself and I: "My Voice", "Purpose" 그리고 "I"

‘Fine’에서 ‘Make Me Love You’로 옮겨간 “My Voice”가 태연의 ‘목소리’를 공고히 뻗치는 과정이었다면, ‘불티’에서 ‘내게 들려주고 싶은 말’로 돌아온 “Purpose”는 외부를 향하던 목소리를 다시 자기 자신에게로 수렴시키는 과정처럼 보인다.

Read More

베리베리 “Face Me” (2020)

1번 트랙을 재생한 순간 귀를 의심하게 된다. 명확하게 현재지향적인 사운드를 들려준다. 그룹 색의 채도를 낮추고 색칠에 박력을 더해가는 일련의 과정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나 이것이 불과 데뷔 1년 만에 이루어진 변화라면 이야기가 조금 달라진다.

Read More

Draft : SF9 – First Collection (2020)

- (c) FNC 엔터테인먼트

SF9 – “First Collection” (2020년 1월 7일, FNC 엔터테인먼트)

Read More

오마이걸 – ‘다섯 번째 계절 (SSFWL)’ (2019)

‘다섯 번째 계절 (SSFWL)’은 ‘비밀정원’의 동화적인 색채를 판타지 세계관으로 확장했다. ‘동양풍’ 느낌에 더해진 예상치 못한 전개에서 신비감이나 모험의 설렘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Read More

NCT 127 – “We Are Superhuman” (2019)

- Neo City를 지나 다시 SM Town으로

‘Superhuman’은 근래 SM 발매작 중에서도 단연 손꼽을 만한 만듦새를 자랑한다. 문제는 이 곡이 그리는 미래도시의 감각이 과연 NCT 127이 고수해온 ‘네오 시티’의 감각과 동일하느냐는 것이다.

Read More

트와이스 – ‘Fancy’ (2019)

드디어 전환점이다. 다음 챕터를 연 트와이스에게는 ‘큐트에서 섹시로’ 같은 단편적인 시선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변화가 곳곳에 있다.

Read More
Page 1 of 71234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