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 Windy Day (2016)

“결산 2016” 기획의 연장으로, 아이돌로지가 2016 베스트 음반으로 꼽은 주요작들에 대한 리뷰를 추가한다. 해가 바뀌어 다시 들어보는 작년의 수작들이 새로운 감상을 더할 수 있길 기대하며.

Read More

NCT DREAM – 마지막 첫사랑 (2017)

- 이것이 청소년의 꿈과 희망이라면 그 꿈과 희망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AV 여교사 판타지”를 빌려와야만 순수한 청소년의 첫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가? 절대 그렇지 않다. 이 뮤직비디오가 안일하고 게으른 기획에서 비롯되었다고밖에 볼 수 없는 이유다.

Read More

수지 – Yes No Maybe (2017)

‘Yes No Maybe’는 나쁜 의미로 놀라웠다. 수지가 보여주고자 했던 것은 보컬 퍼포머로서 수지인지, 수지라는 이미지인지, 혹은 하나의 콘셉트인 동시에 하나의 콘셉트를 소화하는 수지의 모습 그 자체인지.

Read More

샤이니 – 1 of 1 (2016)

60년대 모타운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블랙뮤직 기반의 메인스트림 팝, 혹은 버블검 팝 음악이라 불리는 고풍스러운 팝/R&B의 접근방식을 탐구함으로써 샤이니가 펼쳐내려는 것이 무엇인지는 선뜻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다.

Read More

구구단 – Act.1 The Little Mermaid

놀이동산의 특별무대 같은 공간, ‘Wonderland’는 ‘아틀란티스’에서 벌어지는 ‘좋은 날’의 세계를 전자적 질감과 저연령 취향으로 꼼꼼하게 선보인다. 대체 ‘빈틈’은 어디 있을까.

Read More

방탄소년단 – “화양연화” 연작 (2015)

- “한 순간이라도 찬란할 수 있다면”

2015년의 아이돌 시장은 흔히 말하는 ‘비교적 작은 규모의 회사에서 등장한 대형 아이돌’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방탄소년단은 그중 하나로, 누군가는 대안적 존재라 여길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Read More

러블리즈 – Lovelyz8 (2015)

3.7 Stars

‘Ah-Choo’는 변화의 폭이 제법 큰 요소들을 가져와 동질의 것들끼리 묶어 놓고는 분절적으로 이어 놓는다. 컷 전환보다는 씬 전환에 가까운 모습이다. 연극에서 막을 내렸다 올리듯이.

Read More

류세라 – SeRen:Ade (2015)

- 오직 당신을 위한 세레나데

나인뮤지스를 떠난 류세라는 홀로 자신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솔로 앨범 “SeRen:Ade”는 ‘발표’라는 말이 어색할 정도로 지극히도 개인적이다.

Read More

원더걸스 : 이런 게 REBOOT지

- 원더걸스는 어떻게 꼰대의 취향을 저격했나

아무도 기대하지 못했던 컴백을 이룬 원더걸스. 솔로로 이상적인 커리어까지 만들어낸 선미와 예은이 굳이 악기까지 연습해가며 만들어낸 ‘REBOOT’의 절묘함은 무엇인가.

Read More

초여름의 일탈 : 샤이니 – ‘View’ MV

샤이니 멤버들은 낯선 어딘가를 헤매며 자유를 즐긴다. 이들은 소녀들이 납치범이란 걸, 자신들이 납치당했다는 걸 잊은 것처럼 보인다. 그것은 어쩌면 꿈속일지도 모른다.

Read More
Page 1 of 3123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