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回:Walpurgis Night” (2020)

- 멀리 돌아온 여자친구의 "제 2막"

“回:Walpurgis Night”은 ‘Fingertip’ 이후 멀리 돌아온 여자친구의 “제 2막”이다. 여자친구는 직선적으로 전진하는 “파워 청순”의 1차원, 닫힌 도형과도 같은 세계 속 방황을 담은 “격정 아련”의 2차원을 지나, “그저 원하면 원하는 대로 기쁨과 슬픔 그대로 다 내가 될 거”라 외치는 (‘MAGO’ 中) “청량 마녀”의 3차원을 구축한다.

Read More

아이돌 세대론 : ① 2020 아이돌팝 세대론

지금 새삼스럽게 세대론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케이팝의 역사를 꿰어보는 유용한 축으로서의 세대론을 정립하기 위해서이다. 이 글에서는 케이팝의 주도권이 점점 해외로 넘어가는 일련의 패러다임 전환 과정으로 세대론을 조망하며, 국내외로 케이팝이 구성 및 재구성 되어온 흐름을 살펴보고자 한다.

Read More

태연 “Purpose” (2020)

- 태연의 Me, Myself and I: "My Voice", "Purpose" 그리고 "I"

‘Fine’에서 ‘Make Me Love You’로 옮겨간 “My Voice”가 태연의 ‘목소리’를 공고히 뻗치는 과정이었다면, ‘불티’에서 ‘내게 들려주고 싶은 말’로 돌아온 “Purpose”는 외부를 향하던 목소리를 다시 자기 자신에게로 수렴시키는 과정처럼 보인다.

Read More

베리베리 “Face Me” (2020)

1번 트랙을 재생한 순간 귀를 의심하게 된다. 명확하게 현재지향적인 사운드를 들려준다. 그룹 색의 채도를 낮추고 색칠에 박력을 더해가는 일련의 과정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나 이것이 불과 데뷔 1년 만에 이루어진 변화라면 이야기가 조금 달라진다.

Read More

NCT 127 – “We Are Superhuman” (2019)

- Neo City를 지나 다시 SM Town으로


‘Superhuman’은 근래 SM 발매작 중에서도 단연 손꼽을 만한 만듦새를 자랑한다. 문제는 이 곡이 그리는 미래도시의 감각이 과연 NCT 127이 고수해온 ‘네오 시티’의 감각과 동일하느냐는 것이다.

Read More

리포트 : 김재환 “Another” 쇼케이스

- “다시 시작해, ‘안녕하세요’란 말부터.”

5월 20일 김재환의 솔로 데뷔 쇼케이스가 있었다. 솔로 가수로서의 첫걸음을 신중히 떼고자 하는 그의 마음이 느껴졌다.

Read More

블랙핑크 – KILL THIS LOVE (2019)

- '핑크'빛 전망과 '블랙'의 그림자 사이 번민

“Kill This Love”는 장르의 혼종성과 명징한 캐릭터 활용법을 특징으로 하는 케이팝의 거푸집에 주물을 전부 미국 팝으로 채워 넣은, 빌보드 리스너들의 폐부를 찌르는 순간들로 가득 찬 종합선물세트 같은 앨범이다.

Read More

리포트 : 세븐틴 “You Made My Dawn” 쇼케이스

- 나에게 새벽을 가져다준 너에게

앨범 제목대로 ‘새벽을 만들어준’ 멤버 서로와 세븐틴을 지켜봐 온 팬, 그리고 세븐틴에 새벽을 빚진 수많은 청자의 지지에 힘입어 또 다른 여명을 밝혀나갈 세븐틴의 새 지평.

Read More

리포트 : 업텐션 “Laberinto” 쇼케이스

- '불가능'에서 '가능'이 된 푸른 장미처럼

‘불가능’에서 ‘가능’이 된 푸른 장미처럼 업텐션 역시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변화를 꾀하기보다는 색깔을 굳히는 데 주력하는 시기인 4년 차 아이돌. 그럼에도 새로운 도전을 선택한 업텐션에게서 굳은 결의를 읽어낼 수 있었다.

Read More
스큅

Author: 스큅

머글과 덕후 사이(라고 주장하는) 케이팝 디나이얼 러버
블로그 blog.naver.com/dis1co
트위터 twitter.com/dis1co

Share This Page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