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 Act.1 The Little Mermaid

놀이동산의 특별무대 같은 공간, ‘Wonderland’는 ‘아틀란티스’에서 벌어지는 ‘좋은 날’의 세계를 전자적 질감과 저연령 취향으로 꼼꼼하게 선보인다. 대체 ‘빈틈’은 어디 있을까.

Read More

방탄소년단 – “화양연화” 연작 (2015)

- “한 순간이라도 찬란할 수 있다면”

2015년의 아이돌 시장은 흔히 말하는 ‘비교적 작은 규모의 회사에서 등장한 대형 아이돌’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방탄소년단은 그중 하나로, 누군가는 대안적 존재라 여길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Read More

러블리즈 – Lovelyz8 (2015)

‘Ah-Choo’는 변화의 폭이 제법 큰 요소들을 가져와 동질의 것들끼리 묶어 놓고는 분절적으로 이어 놓는다. 컷 전환보다는 씬 전환에 가까운 모습이다. 연극에서 막을 내렸다 올리듯이.

Read More

류세라 – SeRen:Ade (2015)

- 오직 당신을 위한 세레나데

나인뮤지스를 떠난 류세라는 홀로 자신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솔로 앨범 “SeRen:Ade”는 ‘발표’라는 말이 어색할 정도로 지극히도 개인적이다.

Read More

원더걸스 : 이런 게 REBOOT지

- 원더걸스는 어떻게 꼰대의 취향을 저격했나

아무도 기대하지 못했던 컴백을 이룬 원더걸스. 솔로로 이상적인 커리어까지 만들어낸 선미와 예은이 굳이 악기까지 연습해가며 만들어낸 ‘REBOOT’의 절묘함은 무엇인가.

Read More

초여름의 일탈 : 샤이니 – ‘View’ MV

샤이니 멤버들은 낯선 어딘가를 헤매며 자유를 즐긴다. 이들은 소녀들이 납치범이란 걸, 자신들이 납치당했다는 걸 잊은 것처럼 보인다. 그것은 어쩌면 꿈속일지도 모른다.

Read More

러블리즈 – 안녕 (2015)

- 소녀 시절 동경했던 순정만화 속 소녀

러블리즈는 앞선 선배 여자 아이돌들이 아닌 순정만화 속 소녀들을 모티브로 한다. ‘안녕’은, 남성 일반은 정말 깊은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이상 절대로 파악할 수 없는, 소녀만의 언어로 가득 차있다.

Read More

포미닛 – Crazy (2015)

- 포미닛이기에 가능한 퍼포먼스

가진 무기를 다 꺼냈다는 인상을 주는 와중에도 어느 정도 여유나 힘이 느껴진다. 그러고 보면 포미닛도 어느덧 데뷔 7년 차다.

Read More

인피니트H – Fly Again (2015)

- 그대 아이돌의 자랑이듯, 아이돌 그대의 자랑이어라.

인피니트H가 택한 것은 아이돌임을 최대한 감추려고 애썼던 여타 힙합 아이돌과는 확실히 다른 노선이다. 은연 중에 존재해온 ‘힙합’과 ‘아이돌’ 사이의 계급 의식에서 훌륭하게 비켜서있는 듯한 느낌.

Read More

종현 – BASE (2015)

- 민트색을 입고 한 걸음 멀리

종현의 목소리는 여러 명의 보컬리스트가 나눠 부를 곡을 혼자 부르는 듯 주고받다가는 서로 겹쳐지곤 한다. 그리고 그는 이 일인다역을, 통일감을 주기보다는, 수시로 변화하는 창법을 통해 더욱 다채롭고 혼란스럽게 만든다.

Read More
Page 4 of 6«처음3456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