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인터뷰 : 라붐 소연 “직접 만들어 더 와 닿는 노래”

이미지 ⓒ 글로벌에이치미디어
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Share on Google+Share on TumblrEmail this to someone

최근 라붐(Laboum)은 신곡 ‘체온(Between Us)’를 발표하고 활동했다. 타이틀곡의 작사, 작곡, 편곡에는 멤버 소연이 직접 참여했다. 그는 드라마 〈병원선〉, 〈저글러스〉 등의 OST나 디제이 한민(DJ Hanmin)의 곡 ‘Thank You’ 등, 솔로로서도 다양한 장르에 붙을 수 있는 매력적인 음색을 지닌 보컬리스트이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이미 올해 초에도 박재정과 함께 발표한 ‘XOXO’에서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린 인물이기도 하다. 이번 라붐의 곡 ‘체온(Between Us)’은 어떻게 작업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직접 쓴 곡이 타이틀곡이 되었을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직접 물어봤다.

블럭: 어떻게 작업을 시작하게 된 것인지, 그리고 어떻게 곡 쓰는 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지 궁금하다.

소연: 평소에 글 쓰는 것을 좋아했다. 그래서 일기도 자주 쓰고, 문득 떠오르는 문장이 있으면 메모장에 써 놓기도 하고, 그 문장들을 연결시켜서 가사를 써 보기도 하고. ‘가사가 있으니 여기에 어울리는 멜로디를 붙여보자’고 해서 흥얼거리며 멜로디를 만들어 보기도 했다. 노트북에 DAW*를 설치해서 한 번씩 (트랙을) 만들어 보기도 했다. 새로운 음악을 찾아 듣는 것, 여러 종류의 음악을 듣는 걸 워낙 좋아하다 보니 자연스레 관심이 생긴 것 같다. 내가 직접 만든 노래를 부르면 더 와 닿는 게 있겠다는 마음이 제일 컸던 것 같다.

*DAW: Digital Audio Workstation의 약자. 흔히 이야기하는 시퀀서, 미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블럭: 작업할 때 특별히 가장 어려웠던 점이 있었다면 어떤 부분이었는지 궁금하다.

소연: 의심이 계속 들어서 그게 제일 어려웠던 것 같다. ‘이게 제일 좋은 방법인가? 이렇게 하는 게 제일 듣기 좋은가? 더 괜찮은 게 있을 것 같은데’ 하는 마음이 계속 들었다. 욕심을 계속 부리다 보니 끝이 안 나더라.

블럭: 끝으로 직접 작업한 곡이 타이틀곡이 되어 나왔을 때 받았던 소감은 어떤 것이었나?

소연: 타이틀곡이 된다는 얘기를 처음 듣고 나서, 그날부터 3~4일 밤잠을 설쳤다. 기분이 좋음과 동시에 1년 만의 컴백이기도 했고, 콘셉트의 변화도 있다 보니 걱정이 많이 됐었다. 그렇지만 내가 썼던 곡들 중에 가장 아끼는 곡이었기 때문에 얼른 들려 드리고 싶었다. (웃음)

라붐
Between Us
글로벌에이치 미디어
2018년 7월 27일

   


블럭

Author:

블럭이라는 이름을 쓰는 박준우입니다. 웨이브, 힙합엘이, 스캐터브레인을 하고 있습니다.

http://www.weiv.co.kr
http://twitter.com/bluc_

Share This Post On
Logo Header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