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 Crazy (2015)

- 포미닛이기에 가능한 퍼포먼스
4 Stars

가진 무기를 다 꺼냈다는 인상을 주는 와중에도 어느 정도 여유나 힘이 느껴진다. 그러고 보면 포미닛도 어느덧 데뷔 7년 차다.

Read More

인피니트H – Fly Again (2015)

- 그대 아이돌의 자랑이듯, 아이돌 그대의 자랑이어라.
3 Stars

인피니트H가 택한 것은 아이돌임을 최대한 감추려고 애썼던 여타 힙합 아이돌과는 확실히 다른 노선이다. 은연 중에 존재해온 ‘힙합’과 ‘아이돌’ 사이의 계급 의식에서 훌륭하게 비켜서있는 듯한 느낌.

Read More

종현 – BASE (2015)

- 민트색을 입고 한 걸음 멀리
4.2 Stars

종현의 목소리는 여러 명의 보컬리스트가 나눠 부를 곡을 혼자 부르는 듯 주고받다가는 서로 겹쳐지곤 한다. 그리고 그는 이 일인다역을, 통일감을 주기보다는, 수시로 변화하는 창법을 통해 더욱 다채롭고 혼란스럽게 만든다.

Read More

에이핑크 – ‘LUV’ (2014)

- 자기복제 미만
1 Stars

“시간을 되돌릴 수는 없나요”라 묻는 타이틀 ‘LUV’는 ‘Mr. Chu’ 이전으로 시간을 되돌려, ‘NoNoNo’, ‘My My’의 선례를 충실히 따른다. 조금 차이가 있다면, S.E.S.의 여러 곡을 짜깁기하던 과거와 달리 한 곡을 집중적으로 가져온다는 정도일 것이다.

Read More

갓세븐 – Identify (2014)

- 서툰 발걸음에서 찾은 가능성
4 Stars

같은 레이블에 있는 남성 그룹과 비교될 수 밖에 없는, 더군다나 ‘정체성’을 놓고 이야기하는 상황이다. 2PM과 다른 점이 있다면 남성성을 내세우기보다는 서툴고 풋풋한 인상을 주며 다소 ‘착한’ 편에 속해있는 표현들이 두드러진다.

Read More

레드벨벳 – Be Natural (2014)

- 이 붉은 벨벳은 소재
3 Stars

레드벨벳의 ‘Be Natural’에서 재해석으로 ‘들릴’ 만한 것은 거의 없다. 모든 것이 2000년 원곡 그대로이다. 이 곡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이 곡을 다시 들어보라” 하는 것이다.

Read More

보아 – Who’s Back? (2014)

- "보아는 어떤 사람인가"란 질문
4 Stars

5년 만의 일본 정규앨범 “Who’s Back”은 다시, “보아는 어떤 사람인가”가 눈에 띈다. 이 앨범이 던지는 메시지는 “보아는 이런 것도 하는 능력자입니다.”보다는, “아무튼 보아를 따라가면, 아무튼 신난다!”에 가깝다.

Read More

인피니트 – Be Back (2014)

- 아는 만큼 보이리라
5 Stars

비유하자면, 정규 2집 “Season 2″가 가장 인피니트다운 모습을 꾸준히 이어가겠다는 약속에 해당했다면, 정규 2집 리패키지인 “Be Back”은, 그러나 절대 같은 모습만을 보여주지는 않겠다는 다짐에 해당한다.

Read More

이번 달은 이것 : 아이유 – 꽃갈피

- 나는 지금부터 '여동생'이 아니다.
4 Stars

‘너의 의미’의 마지막에서 김창완은 “도대체 넌 나에게 누구냐?”고 묻는다. ‘국민 여동생’과 ‘삼촌’의 묘하게 어긋난 족보의 소용돌이를 정면으로 뚫고 지나온 아이유는 대체 지금 무엇이 되려 하고 있는 것일까.

Read More

인피니트 – Season 2 (2014)

- 아이돌의 순정
4 Stars

아이돌 ‘5년 차 징크스’와 대혼란 속에서 인피니트가 선택한 카드. 원튼말든 선택을 끝낸 인피니트의 정규 2집 “Season 2″가 가진 진짜 힘은 무엇일까?

Read More
Page 2 of 3123
Logo Header Menu